아버님 댁에 로봇 한 대 놔 드려야겠어요

 

지난 6월 20일 소프트뱅크의 가정용 로봇 페퍼(Pepper)가 일반인을 대상으로 첫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준비된 물량은 천 대. 대당 가격이 엔화로 19만 8천 엔, 우리 돈으로 약 200만원이라는 적지 않은 가격이었지만, 판매를 시작한 지 1분도 안되어 준비된 물량이 완판 되었다. 본격적으로 판매가 시작될 내년까지 앞으로 몇 개월 동안에는 매 달 500대에서 천 대의 페퍼가 남다른 클릭속도를 가진 행운아들에게 돌아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

페퍼는 키 121cm, 몸무게 28kg의 가정용 로봇이다. 영유아만 아니라면 페퍼에 깔려도 누구든 툭툭 털고 일어설 수 있을 만하다. 다리에 달린 바퀴로 최대 시속 3km로 느릿느릿 조심스레 움직인다. 손이나 몸통을 움직이는 속도도 적당해서 위협적이지 않다. 로봇이라면 응당 들려야 할 모터 소리도 그리 심하지 않다. 한 번 충전하면 12시간을 가는 리튬 이온 배터리를 쓴다. 어린이들의 친구 ‘우주소년 아톰’의 나라 일본에서 나온 로봇답다.

페퍼에 탑재된 나오키 OS는 일본어,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을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는 언어 엔진이 탑재되어 있다. 특히 페퍼가 보다 귀엽고 센스 있는 말을 사용할 수 있게 하기 위해 개그맨 약 1,800여 명이 소속되어 있는 일본 최대 예능 프로덕션인 요시모토흥업에서 대화 콘텐츠를 확보했다고 한다. 언팩 행사에서 손정의 회장과 농담을 자연스럽게 주고받는 페퍼의 유창하고 능란한 화술은 여기서 나왔다.

페퍼의 진짜 무기는 ‘클라우드 서비스 이모션 엔진’이다. 인간의 표정과 목소리 등을 인식해 감정을 파악하고, 인간과 주고받는 피드백을 통해 학습한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통신하면서 더욱 더 정밀하고 효과적으로 학습한다. 페퍼의 춤을 보고 아이가 즐거워했다면, 페퍼는 이 아이 앞에서 춤을 더 자주 춘다. 옷이 밝은 편인지, 기분이 우울한 편인지도 알아 맞춘다. 억지 웃음인지, 진짜 즐거워 웃는 것인지도 정확하게 구분한다.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은 300년 앞을 내다보고 사업을 계획한다는 것으로 유명하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바바, 세계 최대의 모바일 게임회사 수퍼셀 등에 투자하는 등 미래비즈니스에 대한 혜안을 가진 손정의 회장이 가정용 로봇에 배팅한 이유는 무엇일까?

로봇 시장은 미래의 가장 유망한 금맥들 중 하나다. 2015년 현재 세계 로봇 시장은 약 700억 달러, 우리 돈 70조 규모로 추산된다. 일본 경제산업성에 따르면, 일본 내 로봇 시장만 놓고 봐도 우리 돈으로 약 13조 규모, 2035년에는 약 9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그 중 가정용 로봇 시장은 20년 내에 적어도 13배 이상 성장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를 염두에 둔 것인지, 소프트뱅크는 제조원가에 한참 못 미치는 200만원 수준으로 페퍼를 공급하고 있다. 손 회장 본인도 밑지는 장사임을 인정한다. 다만 전용 클라우드 접속에 드는 월 비용이 월 14,800엔으로 우리 돈 약 13만원, 보험 팩 월 9,800엔으로 우리 돈 약 9만원을 받는다. 합치면 월 22만원 선으로 적지 않은 금액이다.

여기에 앱 생태계를 구축해 부가 수익 창출을 노리고 있다. 지난 해 9월에 열린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공개했고, 약 300여 개의 전용 앱이 구축된 상태다.

내년 중에 투자회사인 알리바바를 통해 전세계에 판매하게 될 페퍼는 아이폰 조립회사로 유명한 전자제품위탁생산업체(EMS) 폭스콘이 생산한다. 단순 협력이 아니라 아예 합작법인을 만들었다. 소프트뱅크가 60%, 알리바바와 폭스콘이 각각 20%의 지분을 출자했다. 합작법인의 한 축인 알리바바 마윈 회장은 “가정용 로봇이 자동차만큼이나 당연한 존재가 될 것”이라 장담했다.

아마도 미래의 역사가들은 2015년을 가정용 로봇 대중화의 원년으로 기록하게 될 것이다. 인간과 일상을 함께 지내며, 인간의 일을 돕고, 인간의 말동무가 되며, 인간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와 조언을 제공하는 가정용 로봇은 이제 할리우드 영화를 뚫고 나와 현실이 되었다. 조만간 이런 광고가 나올지도 모르겠다. “여보, 아버님 댁에 로봇 한 대 놔 드려야겠어요”

시사주간지 시사인에 송고한 글 원문입니다. 기고문 링크는 아래에 :)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23875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