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역사를 두려워하지 마: 디지털 아우라와 흑역사

24466_47932_5812

지난 9월 30일 싸이월드가 갑자기 포털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에 올라왔다. 그날은 업체 측에서 서비스 개편을 위해 방명록, 일촌평, 쪽지 서비스를 종료하기에 앞서, 사용자들이 데이터를 미리 백업할 수 있도록 한 마지막 날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부랴부랴 방명록 등을 백업했고, 한 술 더 떠, 아직 종료 언급이 없었던 사진첩 등 다른 것까지도 백업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아슬아슬하게 백업 타이밍을 놓치고 아쉬워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한 때 싸이월드는 국내 가입자 3500만을 자랑하는 “국민 SNS”였다. 한 대기업 산하 연구소는 2004년 히트상품으로 싸이월드를 선정하기도 했고, 지난 2008년에는 한 해 도토리 판매액만 800억 원을 넘기는 등 서비스 규모나 수익모델 등에서 명실상부 국내 최대이자 최고의 SNS였다. 하지만 잇따른 신규 서비스 런칭 실패, 해외에서의 고전, 스마트폰 전환 과정에서의 대응 미숙 등으로 유저가 이탈하기 시작했다. 결정적으로 싸이월드와 뗄래야 땔 수 없던 네이트온 메신저가 새로 등장한 카카오톡에 밀리기 시작하고, 외산 SNS인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서비스가 급속히 위축, 급기야 인력 감축 및 모회사 SK컴즈에서 분리 등의 수모를 겪고 있다.

변화에 잘못 대응해 사라진 서비스들은 아마도 살아남은 서비스들보다 몇 십 배 더 많을 것이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우리의 기억 속에 강하게 자리잡고 있는 서비스들이 몇 개 있다. 인터넷의 조상님 격인 하이텔, 천리안, 나우누리, 유니텔 등의 PC통신 서비스, 아이러브스쿨, 프리챌 커뮤니티, 싸이월드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중 프리챌은 이미 지난 2013년 2월 18일에 메일, 커뮤니티 등의 서비스를 종료하면서 과거의 모든 데이터가 망실되었고, 이제 싸이월드가 그 뒤를 따르고 있다. 하이텔은 파란닷컴을 거쳐 다음에 통폐합되었고, 천리안도 포털화 되었다가 올해 10월 1일 클럽, 블로그 등 다수 서비스를 정리하면서 곧 역사 속으로 사라지리라는 예상이 나온다.

발터 벤야민은 20세기 초, 영화나 사진 등 당대의 뉴미디어를 보며 ‘기술 복제’의 가능성에 주목했다. 그는 기술로 인해 언제 어디서든 복제될 수 있게 된 예술작품은 “지금, 여기”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고유성(uniqueness)과 진정성(authenticity), 즉 원본만이 가지는 ‘아우라(aura)’가 파괴된다고 보았다. 큐레이션이라는 미명 하에 펌질과 도용이 난무하는 오늘날 온라인 세상을 예견한 것 같은, 날카로운 지적이다.

하지만 디지털 콘텐츠에도 원본은 있고, 그만의 아우라가 있다. 특정 콘텐츠를 올렸을 때의 기억과 경험이 남아있고, 해당 콘텐츠를 두고 사람들과 나눴던 대화가 포스팅 자체 혹은 댓글 등의 형태로 함께 남아있다. 당대의 스타일과 문화 코드가 맥락화되어 녹아있음은 물론이다. 이 모든 것들이 ‘추억’의 형태로 남아, 싸이 사진첩을 다시 열어보는 당신의 손과 발을 오그라들게 한다. 당신의 손발을 오그라들게 만든 바로 그 지점에서 추억이 나오고, 디지털 콘텐츠의 아우라가 나온다.

특히 중요한 것은 개별 서비스들이 제공했던 유저 인터페이스(UI)와, 이를 통해 구현되는 사용자 경험(UX)이 만들어내는 아우라다. 같은 콘텐츠를 다른 서비스나 게시판에 올리면, 같은 콘텐츠라도 느낌이 달라진다. 싸이 백업하다 찾은 옛 사진들을 페이스북에 올려 본 분들은 그 미묘한 느낌 차이를 아마 아실지도 모르겠다. 아마도 싸이월드의 조그만 팝업창과 배경음악, 미니미, 지금 보면 너무도 답답한 크기의 사진첩 등이 해당 서비스만의 고유한 사용 맥락을 만들고, 그 맥락을 타고 공유된 콘텐츠가 “그때, 그곳”만의 아우라를 구성하기 때문일 것이다.

뒤집어 말하면, 특정 서비스만의 아우라가 돋보이고 있다는 것은 그 서비스가 지금의 맥락과 유리되어 있다는 뜻도 된다. 원본의 아우라가 더욱 돋보이기 위해서는 해당 맥락이 추억 속 옛 것이어야 한다. 살아 있는 서비스라면, 당대의 맥락을 꾸준히 담아내고 있어야 하고, 그 맥락 속에서 대화가 꾸준히 쌓아 올려져야 한다.

최근 다음카카오 사명변경과 관련해 ‘다음’의 추억들이 회자되는 등, 디지털 공간에서 옛 것에 대한 노스텔지어가 가끔씩 부각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아마 시간이 더 흐르면 오늘날 인기 있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인스타그램도 한때의 추억이 될지도 모른다. 서비스를 만들고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고유한 아우라를 유지하되, 노스텔지어로 남지 않도록 시대와 계속 소통해야 할 것이다. 우리들 일반 이용자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 그냥, 흑역사를 두려워하지 말고 즐기면 그 뿐이다.

시사주간지 시사인에 송고한 글 원문입니다. 기고문 링크는 아래에 :)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24466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